오피니언 > 발행인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발행인칼럼/ 상조산업에 대한 무책임한 공격, 적극 대응해야
 
박대훈 발행인   기사입력  2022/11/14 [11:32]
▲ 박대훈 발행인     ©상조매거진

국회의 연간 일정 중 가장 큰 이벤트인 국정감사가 마무리됐다. 올해에도 어김없이 상조산업은 이들의 ‘먹잇감’이 됐고, 무분별한 이슈제기와 추측성 보도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국정감사 동안은 수 많은 언론이 국회에 집중하는 기간인 만큼, 스타 정치인으로 부상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을 종종 보기 일쑤다. 그러다보니 때론 이슈를 만들기 위한 이슈 제기로 사안의 본질이 호도되기도 하며, 내용의 깊이보다는 자극적인 타이틀에 집중하는 경향도 나온다. 이 두 가지 양상 모두 해당되는 먹잇감이 이른바 ‘상조업계’다.

 

회계특성상 부채 기업이 많고, 그동안 영세업체 구조조정으로 연일 언론에 오르내렸으니 의원들의 눈엔 이 만한 타이틀도 없는 것이다.올해 국감에서는 상조업체들이 선수금 보전비율을 낮추기 위한 꼼수로 은행에서 공제조합으로 예치기관을 변경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거나, 공제조합에선 설상가상 피해보상을 의도적으로 회피한다는 식의 파렴치 집단으로 다뤄져 논란이 됐다. 

 

과거 국정감사에서 다뤄졌던 상조 관련 이슈의 경우 공제조합 담보비율 확대, 이사장의 연봉 조정에 대한 의견 제기 등 일견 타당한 측면도 있었지만, 올해의 경우 수치 해석의 왜곡은 기본이고, 팩트 자체도 틀린 경우가 많았다. 이와 관련,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공제조합의 미환급액, 즉 소비자가 환급을 받아가지 못한 금액이 수백 억원으로 파악된 한편, 공제조합은 이에 대한 개선은 하지 않은 채 미환급액으로 이자수익을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당연하게도 모두 틀린 얘기다. 우선 공제조합은 적법한 가이드라인에 따라 운영되고 있고, 피해보상 수령기간 역시 2년에서 3년으로 늘렸으며, 해당 기간동안 수령받지 못한 피해자가 발생하더라도 현물보상 시스템인 ‘내상조 그대로’ 전환이 가능하도록 개선한 상황이다.

 

또한 이자수익에 대해서는 의원실 측이 어떤 근거나 적절한 산식조차 제시하지 않은 채 막무가내로 주장하는 수치의 왜곡일 뿐 이다. 여기에 한 언론매체는 한 술 더떠 상조업체들도 선수금 보전비율을 낮추기 위해 은행에서 공제조합으로 갈아타는 사례가 속출한다고 보도하며 무분별한 마녀사냥을 이어갔다. 물론 이

역시도 사실이 아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은행에서 공제조합으로 예치기관을 변경한 업체는 6곳인데, 확인 결과 이 중 3곳은 기존 공제조합사가 은행권 부실업체를 인수하면서 자연스레 변경된 곳이다. 또 현재 74개사가 운영 중인 상황에서 불과 6개사의 예치기관 변경에 대해 그 의도까지 제멋대로 추측해가며 보도하는 행태는 상조산업에 대한 편견의 크기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국정감사와 이를 퍼나르는 보도의 태도는 국정 전반을 감시하고 문제점을 찾아내는 근본적인 역할보다는 이슈 만들기에 치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업계인이기 이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실망을 느끼며, 지금까지 상조업계에 대한 세간의 편견과 이를 부채질하는 일이 먹혀들까 우려하는 현실에 다시금 안타까움을 느낀다. 이번 쏟아진 비난의 포화는 언론으로 하여금 확대재생산되며 상조업계가 억울한 뭇매를 맞는 상황이 끝없이 되풀이 되는 결과로 이어진다. 이번 국감을 보고 업계가 느낀 실망이 그저 안타까운 감정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

 

반드시 더 이상 이런 상황을 지켜보지 않고 업계에 대한 세간의 인식을 바꿔나가야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행동으로 옮겨야 할 때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1/14 [11:32]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