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소식 > 외감업체 분석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위권 외감 분석/ 교원라이프, 교원더오름 등 자회사 매출 감소에 지분법손실 75억원
 
김성태 기자   기사입력  2022/04/22 [10:33]

 

교원라이프의 2021년말 총 선수금 규모가 7167억원으로 전기 5019억원 대비 42.78% 증가하며 상조업계 3위에 랭크됐지만 교원더오름과 교원KRT(교원투어) 등 핵심 자회사의 매출이 급감하며 전기 대비 10배가 넘는 지분법손실을 기록했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상조업계를 비롯한 경제 전반이 어려웠던 가운데 교원라이프는 인적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한 다단계 자회사 교원더오름과 여행업체인 교원KRT의 매출 타격을 입어야했다.

 

교원더오름의 2021년말 매출액은 222억원으로 전기 305억원 대비 27.20% 감소했고, 교원KRT52억원에서 9억원으로 82.53% 줄었다. 다만 교원KRT는 이미 매출 하락이 극심했던 2021년초에 교원라이프가 인수하면서 의문을 낳았으나 여행수요가 회복되는 올해부터 새로운 브랜드 출시를 앞두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예고하면서 반전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교원라이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여행심리가 회복되며 예약율이 급상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자회사를 지배하고 있는 교원라이프의 지분법손실은 75억원으로 기 6억원 대비 1116% 증가했다. 이로 인한 영업외비용은 총 209억원으로 전기 163억원 대비 28.08% 늘어났다.

 

그러나 코로나19 여건 속에서 여행업과 대면판매가 주춤했지만 때마침 2020년부터 확대되기 시작한 장례식장 인프라는 오히려 빛을 발했다.

 

교원라이프의 총 매출액은 301억원으로 전기 207억원 대비 45.59%의 높은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행사수익이 99억원, 장례수익이 82억원으로 전기 대비 각각 22.63%, 30.98% 상승했다또한 장례식장 투자에 따른 유형자산도 1610억원으로 전기 715억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하면서 총 자산 규모가 8371억원을 기록, 전기 5937억원 대비 약 41%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다만 관계사 차입·은행 자금대출 등의 장·단기 차입금 규모가 185억원으로 전기 120억원 보다 크게 늘어나면서 부채 규모 역시 40%이상 늘어났다. 특히 교원라이프는 올해 주력 결합상품인 베스트라이프 상품의 누적 판매가 70만을 넘어서며 막대한 선수금을 기록했으나 비 결합상품의 판매 대비 높은 의존도가 우려됐던 상황이다.

 

교원라이프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슈가 완화되면서 여행 예약이 증가추세에 있고, 상조 전환서비스도 마련해나가고 있다장례식장 투자 등의 자산운용을 통해 운영 여력도 양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4/22 [10:33]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