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조소식 > 법률ㆍ정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폐업상조회사 보상금 찾아줄 것”
 
상조매거진   기사입력  2019/08/14 [10:25]


경기도가 등록취소·직권말소·폐업 등으로 문을 닫은 상조업체 피해자들에게 보상금을 찾아주기 위해 나섰다.

 

도는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와 행전안전부를 비롯해 신한·우리·KB국민·KEB하나은행, 상조보증공제조합, 한국상조공제조합 등 소비자 피해보상기관에 보상금 수령 안내를 해달라고 협조요청했다고 지난 812일 밝혔다.

 

현행법은 상조업체가 폐업할 경우 해당 업체에 지급 보증한 은행공제조합은 가입자들에게 우편으로 보상금 수령을 안내하고 선수금 50%를 지급해야 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은행과 공제조합은 법에 따라 보상금 수령 안내를 하고 있지만 보상금을 찾아가지 않는 가입자들이 상당수에 이른다김병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 6월 발표한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 2013년 이후 폐업한 183개 상조 업체 가입자 중 23만여 명이 보상금 956억 원을 찾아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상조업체 가입 후 주소가 바뀌거나, 가입 사실 자체를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고 분석했다.

 

경기도는 은행과 공제조합이 갖고 있는 피해 소비자 정보와 주민등록전산정보를 대조해 최신 주소지로 보상금 수령을 다시 안내하는 방안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판단하고 관련 기관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르면 다음 달부터 안내문이 우편 발송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신혜 경기도 공정소비자과장은 각 기관을 직접 찾아가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한 결과 소비자 권익증진을 위한 동참하기로 했다이번 조치를 통해 경기도민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많은 소비자들이 잠자고 있던 보상금을 찾아가는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는 이번 조치로 경기지역에 거주하는 58000여명이 243억 원 규모의 보상금 안내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번 협조 요청은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이 과장은 이재명 지사가 영업 종료된 상조업체에 가입된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예치금 수령 사실을 안내하는 등 소비자 권익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는 주문을 했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4 [10:25]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