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함안군, 공설장례식장 설치에 지역 단체 의견 분분
신범수 기자 기사입력  2018/08/02 [08:58]

 

함안군이 추진하는 공설장례식장 건립에 지역 상공계가 제동을 걸자 시민단체가 반박하고 나섰다. 참여와 연대를 위한 함안시민모임은 지난 7월 26일 성명을 내고 “함안군은 함안상공회의소의 터무니없는 주장을 배격하고, 하늘공원에 빈소 5실 이상의 공설장례식장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함안군은 내년에 공설화장시설인 하늘공원에 예산 47억 원을 들여 3개 빈소를 갖춘 공설장례식장 건립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 4월 개장한 하늘공원에는 화장시설과 장지만 설치됐고, 장례예식장은 빠져 있다.

 

그런데 최근 함안상공회의소에서 조근제 군수를 찾아가 공설장례식장 건립을 원점에서 재검토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함안상의는 건립 반대 이유로 “가야읍·칠원읍과 인접 창원 마산회원구 내서지역에 있는 3개 장례식장 가동률이 26.88%로 공급이 수요를 초과한 상태다”며 “공설장례식장이 들어서면 민간장례식장 폐업이 우려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시민모임은 창원시립상복공원 장례식장을 예로 들며 “군민도 적은 비용으로 한 곳에서 화장-장례식장-안장까지 마치는 양질의 원스톱 서비스를 받기 원한다”며 “그럼에도 군은 타당성 조사와 실시설계 용역 등을 핑계로 공설장례식장 건립을 자꾸 미뤄오고 있다”고 반박했다.

 

시민모임은 특히 “함안상의가 민간장례식장을 회원사라는 이유로 두둔하는 요청을 한 것은 뻔뻔한 일이며, 군민을 무시한 처사다”고 비판했다. 시민모임은 또 “공공장례식장 건설과 관련해 그간 군이 진행해 온 타당성조사 용역과 그것을 기반으로 한 실시설계용역을 신뢰하기 어렵다”며 “군 용역 결과와 함안군의회 용역 결과에서 군민의 공설장례식장 설치 찬성률이 20%p나 차이 난다는 것은 어떤 이유로도 설명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기사입력: 2018/08/02 [08:58]  최종편집: ⓒ sangjomagazine.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